IBK기업은행 ‘수소 에너지기업’ 범한퓨얼셀에 100억 원 투자 발표

IBK 기업은행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19일 IBK기업은행은 IBK-KIP 성장디딤돌 제일호 사모펀드(PEF)의 투자기업으로 범한퓨얼셀을 선정하고 투자를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투자금액은 100억원으로 범한퓨얼셀의 상환전환우선주와 구주를 인수하는 형태다. 범한퓨얼셀은 군수용·건물용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 설계·제조, 수소충전소 시공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중소기업이다. 모기업인 범한산업에서 2019년 분할 설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기업”이라며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힘입어 향후 빠른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이라고 전했다.

이어 “연료전지 산업은 기계·화학·전자·재료 등 여러 분야의 전문기술이 필요한 융복합 산업으로 진입장벽이 높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이라며 “향후 IPO를 통해 투자수익을 실현할 계획”이라고 덧붙여 말했다.

이번 투자의 재원이 된 IBK-KIP 성장디딤돌 제일호 사모펀드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투자파트너스와 공동으로 조성한 사모펀드의 일환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윤종원 은행장이 신성장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모험자본 공급과 성장단계별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했다”며, ”앞으로도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기업에 대한 투자를 통해 혁신 중소기업의 도약에 기여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