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청년 신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 발대식 실시

경주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19일 경북 경주시는 ‘청년 신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 발대식과 유관기관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주낙영 경주시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 최정규 경주 우체국장, 박진규 신한은행 경주금융센터 지점장, 정인찬 ㈜아워홈 경북파트장, 주재식 경상북도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동조합 이사장과 최종 선정된 청년창업팀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청년 신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은 경상북도 공모사업에 선정돼 도비 및 한국수력원자력(주)의 지원을 받아 시행할 예정이며, 한국수력원자력은 총 2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경주우체국은 창업팀 상품 판로를 지원하고 자금조달 지원은 신한은행, 식자재 분야 컨설팅 지원은 ㈜아워홈, 창업경영 및 지역특화 사회적기업 육성 관련 지원은 경상북도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동조합이 맡는다.

선발된 청년창업팀은 연내 도시재생구역 내에 개소를 목표로 팀별 맞춤 컨설팅 등의 지원을 받게 되며, 창업 이후에도 지속적인 지원과 관리를 받게 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 수요에 맞는 다양한 청년활동 지원을 위해 견고한 창업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