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알렌 워커 내한공연 티켓 판매 돌입

위메프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8일 위메프가 세계적인 EDM 아티스트이자 프로듀서 알렌 워커 내한공연 티켓을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티켓 가격은 R석 13만2000원, S석 11만원, 스탠딩 11만원이다. 알렌 워커의 내한공연은 4월 16일 오후 8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알렌 워커는 머리를 뒤덮은 검은 후드와 얼굴의 절반을 가리는 검은 마스크가 상징적인 아티스트로 손꼽힌다.

2014년에 발표한 곡 ‘Fade’를 비롯해 ‘Sing Me To Sleep’, ‘Alone’, ‘Tired’ 등 연이은 플래티넘 히트로 글로벌 EDM 씬의 트렌드를 만들어가는 대표 뮤지션으로 거듭난 바 있다.

우리나라에는 지난 2017년 페스티벌로 첫 내한 이후 단독 공연과 국내 다수 페스티벌을 통해 4년 연속 한국을 찾는 중이다.

위메프 콘서트팀 황근영팀장은 “알렌워커는 전 세계 페스티벌에 500회 이상 참여하며 페스티벌이 가장 사랑하는 아티스트”라며, “EDM씬을 대표하는 트렌드 아티스트인 알렌워커 내한공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