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P 패션몰 점포 17곳 청년창업가들에 2년간 반값 임대 실시

서울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8일 서울시는 여성 패션·의류 분야 청년창업가들에게 DDP패션몰의 2·3층 점포 17곳을 시세의 반값인 연간 2천500만원 수준에 2년간 임대키로 하고 28일까지 입주 희망자로부터 신청을 받는다고 발표했다.

응모 자격은 여성 영캐주얼 의류를 직접 제조하고 도매로 판매할 수 있는 1981∼2001년 출생 대한민국 국적자인 미취업자다. 신청일 기준으로 사업자로 등록된 사람은 응모할 수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입점을 원하는 청년은 이달 28일까지 평일 오전 10시와 오후 5시 사이에 DDP패션몰 4층 서울시설공단 관리사무실에 방문해 지원서류를 접수하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입점자가 선정된다. 면접심사에는 의류 시제품과 디자인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한 발표가 포함될 전망이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작년 8월과 9월에 제1·2기 청년스타트업 창업자 23명을 DDP에 입점시켜 주목받았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는 청년 창업 촉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제1·2기의 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제3기 ‘DDP패션몰 청년 패션 스타트업 반값 임대료 사업을 확대했다”며, “동대문 유일의 공공 도매 패션몰인 DDP가 동대문 상권을 활성화하고 임대차 관행을 개선하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