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트레이더스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전국 18개 점포의 즉석조리식품 코너에 ‘반찬존’을 오는 26일까지 순차적으로 오픈한다고 발표했다.

반찬 매장에서는 나물과 콩 조림 같은 간단한 반찬부터 더덕 무침과 명이나물 절임, 닭근위마늘볶음 등 16개의 반찬을 판매할 예정으로, 트레이더스는 반찬 전문 제조공장에서 제품을 대량으로 직매입해 가격대를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어들이 반찬을 직접 먹어보고 판매 제품을 선정하고 매주 판매 동향을 확인해 주기적으로 상품을 교체할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이마트는 지난달 트레이더스 하남점에 반찬존을 시범 운영한 결과 한 달 만에 1억원의 매출을 올릴 만큼 고객들의 반응이 좋았다고 전했다. 이후 현재까지 총 7개 매장에 반찬존을 만들었고 26일까지 18개 매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