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부동산거래신고 후 의무사항’ 문자알림 시행

성동구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16일 서울시 성동구는 지난 10일부터 부동산거래신고 이후 필요한 의무사항을 알려주는 ‘문자 알림 서비스’를 시행 중이라고 전했다.

문자 알림 서비스는 부동산거래신고나 검인 신청 이후 매수인이나 양수인이 반드시 이행해야 할 사항을 놓치지 않도록 문자(SMS)로 안내해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는 올 하반기에는 관련사항에 대한 안내 리플릿도 제작·배부할 예정이다.

부동산거래신고를 완료한 이후 잔금지급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취득세 신고와 소유권이전등기 신청이 가능하다. 60일 이내에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는 각각 취득세액의 20% 가산세와 부동산등기해태과태료를 추가로 납부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소유권이전등기 신청 해태 기간이 3년을 초과할 시에는 장기미등기에 해당돼 부동산 평가액의 최고 30%에 해당하는 과징금까지 부과될 전망이다.

그동안 많은 주민들이 부동산 매매 시 이러한 규정을 잘 모르고 기한 내 소유권이전등기 신청을 하지 않아 과태료 등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많아 참고할 필요가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문자서비스와 같이 작지만 생활밀착형 행정 서비스가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주민의 재산권 보호와 행복한 삶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