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동구 가양동 ‘제2시립도서관’ 건립 예고

대전시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대전시가 오는 2023년까지 동구 가양동에 290억원을 들여 제2시립도서관을 건립한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지난 14일 허태정 시장은 기자 브리핑을 열고 “지역 간 문화 격차 해소와 도시 균형발전을 위해 가양도서관 자리에 시립도서관을 짓겠다”고 전했다.

도서관은 지하 1층 지상 4층, 건축연면적 7140㎡ 규모다. 유아가족 열람실과 AV체험실, 어린이·청소년 메이커스페이스, 만화 및 웹툰자료실 등이 구축될 예정이다. 주민문화시설로 북카페형 열람공간과 동아리실, 소통실, 주민문화센터 등도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제2시립도서관은 1989년 중구 문화동에 개관한 한밭시립도서관의 기능을 보완하고, 인구감소와 도심공동화로 상대적 박탈감과 문화적 소외감을 겪고 있는 원도심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허태정 시장은 “제2시립도서관이 건립되면 동구와 대덕구의 15개동 약 23만 지역 주민이 문화혜택을 받을 것”이라며, “원도심 지역의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구축하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도시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