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기업이 함께한 예술 있는 승강장 1호’ 탄생 발표

전주시청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국가관광거점도시인 전주의 곳곳에서 예술을 접할 수 있는 지붕 없는 미술관을 조성 중인 전주시와 향토기업이 함께하는 제1호 예술 있는 승강장이 탄생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3일 전주시는 김승수 시장과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 강동화 부의장, 시의원, 임용택 전북은행 은행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향토 금융기업인 전북은행이 총 6500만원을 들여 예술 있는 승강장으로 만든 은행 본점 앞 시내버스 승강장을 기증받은 바 있다. 예술 있는 승강장 조성사업에 지역 기업이 직접 참여한 경우는 전북은행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전북은행이 기증한 승강장은 미세먼지와 매연, 한파, 호우 등을 피할 수 있는 밀폐형 쉼터공간으로 공기청정기, 탄소발열의자, 에어커튼, 음수대, 미니도서관, 자전거보관대, 장애인 알림벨 등 각종 편의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전북은행 본점 앞 승강장이라는 상징성과 50년 향토기업의 이미지를 살리기 위해 전북은행 CI를 인용해 쉼터공간과 전면유리를 디자인하면서 눈길을 끈다.

지역 청년예술인이 참여해 조성한 전북은행 승강장은 현대인의 희망과 성장단계로 표현한 난초꽃이 피는 과정의 조형예술작품이 설치되는 등 문화예술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아울러 승강장의 주변 환경을 고려한 자연친화적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기존 구조물은 철골을 사용하되 전체적인 외관의 경우 천연목재를 사용해 경치를 더 아름답게 구성했다. 나아가 시민과 버스 승객들이 쉴 수 있도록 오래된 느티나무 가로수를 활용한 벤치형 쉼터도 조성하면서, 볼거리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 전북은행 본점 앞 승강장이 예술 있는 승강장으로 탈바꿈됨에 따라 시민들이 더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서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 승강장은 시내버스가 매일 436회에 걸쳐 운행되며, 600여명의 시민들이 이용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