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대구한의대 창업지원단과 영남대 기업가센터는 최근 초기 창업패키지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초기 창업패키지사업 관련 프로그램의 공동 추진, 예비창업자 및 초기창업기업을 대상으로 한 실전창업교육, 예비창업자 및 초기창업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역거점기반 프로그램 운영 등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기업가센터는 대학의 창업교육·네트워킹·컨설팅·보육 및 창업연구 개발을 통해 글로벌 기업가 양성의 요람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의 일환이다.

양 대학은 운영중인 창업보육센터와 LINC+사업과 연계해 산학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청년들이 창조적 융합을 구현할 수 있도록 협력할 방침이다.

한편, 황세진 대구한의대 창업지원단장은 “대학은 예비창업자와 초기창업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창업펀드 200억 조성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역 창업 생태계 고도화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