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천안, 전주, 인천 포레나 완판 단지 내 상업시설 분양 발표

한화건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한화건설이 천안 두정과 전주 에코시티, 인천 루원시티 등 지난해 주거시설을 완판한 포레나 단지들의 상업시설 분양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미 주거시설의 분양이 100% 완료돼 사업성이 검증되었을 뿐 아니라 각각 지역 내 중심지에 위치한 대단지 랜드마크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화건설은 오는 3월 천안의 신흥 주거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두정지구에서 포레나 천안 두정의 단지 내 상가(조감도)를 분양한다고 13일 밝혔다. 분양 완료된 1,067가구 규모의 대단지 입주민 고정 수요를 갖췄을 뿐만 아니라 지하철 1호선 두정역 역세권에 위치해 유동인구도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에 단국대·백석대·상명대 등의 대학가도 위치해 있어 두정역을 거쳐 1호선으로 통학하는 대학생 수요도 기대된다. 주변에 새로 입주한 대형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를 포함한 약 8,000여 가구의 수요자가 있으며 대로변 스트리트 상가로 조성돼 고객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장점을 갖췄다.

지난해 11월 주거시설 계약을 100% 완료한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의 단지 내 상업시설도 분양에 돌입했다. 전주 에코시티 주상복합용지 1·2블록에 위치한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는 최고 45층에 달하는 전주 내 최고층 랜드마크로 아파트 1순위 청약결과 평균 61.64대 1, 최고 309대 1의 경쟁률로 완판돼 눈길을 끌었다.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 상업시설은 4면 개방형, 순환형 동선설계를 적용한 길이 170m의 스트리트형 상가로 전용면적 1만2614㎡ 규모로 조성된다. 아파트 614가구와 오피스텔 203실로 이뤄진 대단지 입주민의 탄탄한 고정 수요가 있다. 상업시설에는 키즈테마파크 등 어린이 특화시설을 들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 해 10월 루원시티에서 분양한 아파트 중 가장 높은 평균 20.27대 1의 청약경쟁률을 보인 포레나 루원시티도 상업시설 분양에 들어갔다. 1,128가구의 대단지 입주민 수요를 확보하고 있으며, 인천 2호선 가정역 역세권에 위치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서울지하철 7호선 연장(예정) 호재 등 미래 유동인구도 풍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