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인제대 ‘TECH밸리보증’ 체결 통해 의료분야 창업 활성화 돕는다

기술보증기금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13일 기술보증기금과 인제대학교는 전날 경남 김해시 인제대학교에서 ‘대학 기술사업화 지원 플랫폼(U-TECH밸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협약에 따라 인제대는 대학 내 우수 창업기업을 기보에 추천할 예정이다. 기보는 추천받은 기업에 보증·투자 등 금융지원 뿐만 아니라 컨설팅, 기술이전, IPO지원 등 비금융까지 복합 지원해 우수 전문 인력의 성공 창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인제대는 경남지역의 의생명·의료기기 핵심기관으로서 이번 협약을 통해 의료분야에서의 우수기술 창업 활성화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TECH밸리보증’은 대학·연구소가 개발한 우수기술의 사업화 지원을 위해 도입된 특화 보증 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지난해 정부가 합동으로 발표한 ‘제2벤처붐 확산 전략’의 주요 추진과제로도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TECH밸리보증’은 교수, 연구원 등 우수인재가 창업에 도전하고 뛰어들 수 있도록 최대 30억원까지 보증한도를 제공하는 등 파격적인 지원 내용을 담았다.

한편, 정윤모 이사장은 “앞으로도 우수기술을 보유한 대학 교수, 연구원 등이 창업 및 기술 사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