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사미아X삼성전자 부산서 두번재 콜라보 매장 오픈 성사

까사미아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 13일 까사미아는 올해부터 삼성전자와의 두번째 협업매장을 오픈한다고 전했다.

까사미아와 삼성전자의 협업은 글로벌 가전 브랜드와 신세계 대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가 함께 프리미엄 생활 공간을 제안함과 동시에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오프라이 스토어를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얻는다.

지난 8월 경남 창원에 처음 오픈한 복합매장에 이어 부산진구에 삼성디지털프라자와 두번째 협업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까사미아X삼성디지털프라자 부산본점은 까사미아 가구와 삼성전자 가전 상품을 한 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는 220평규모의 소룸형 스토어로 잘 알려져 있다.각 주거 공간에 어울리는 두 브랜드의 제품을 함께 배치해 실제 생활 공간처럼 전시해 눈길을 끈다.

특히 부산본점은 신혼부부부터 4인 이상 가족, 거실과 주방. 침실, 아이방까지 가족 생애주기별·공간별로 큐레이션해 차별화된 쇼핑 편의성과 브랜드 가치를 경험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편, 까사미아 관계자는 “집을 꾸밀 때 가구과 가전의 조화를 고려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며 두 브랜드 간 협업의 시너지는 더욱 커질 것”이라며, “가구와 가전의 콜라보레이션으로 리빙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