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인기 그룹 (여자)아이들이 첫 월드투어의 방콕 공연을 연기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3일 (여자)아이들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2020년 4월 4일 진행 예정이었던 ‘2020 (G)I-DLE WORLD TOUR ‘I-LAND : WHO AM I’ IN BANGKOK’ 공연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로 연기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아티스트와 관객 그리고 스태프의 건강과 안전을 가장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부득이하게 연기하게 된 점 팬분들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여자)아이들은 올해 전 세계 32개 도시에서 첫 월드투어 ‘2020 (G)I-DLE WORLD TOUR ‘I-LAND : WHO AM I”를 개최하고 글로벌 팬들과 만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로 투어의 포문을 여는 방콕 공연을 연기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한편, ‘2020 (G)I-DLE WORLD TOUR ‘I-LAND : WHO AM I’ IN BANGKOK’ 공연 일정은 추후 재공지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