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남구 일상공간 ‘행복콘서트’ 진행할 공여팀 모집 발표

강남구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는 관내 주요 상권과 일상공간에서 ‘행복콘서트’를 열 공연팀을 오는 21일까지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모집 분야는 전통음악(국악, 민요, 풍물),  대중음악(인디밴드, 포크), 순수음악(클래식, 오케스트라), 퍼포먼스(댄스, 마임, 뮤지컬 등) 등 4개이며, 오디션을 거쳐 선정이 이뤄질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이나 팀은 구청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이메일로 제출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체육과 문화예술팀으로 문의 가능하다.

강남구 ‘행복콘서트’는 평일과 주말의 점심·저녁 시간대에 1시간 동안 버스킹 형태로 진행되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지난해에는 62개 팀이 596회 공연한 바 있다. 강남구는 4월부터 장소와 시기에 어울리는 ‘구민 맞춤형 콘서트’를 본격적으로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용만 강남구 문화체육과장은 “문화 취약계층을 위해 복지시설·대형병원 등에서 위로와 감동이 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찾아가는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주민들이 일상 속 공간에서 많은 문화적 혜택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