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고용노동청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12일 부산고용노동청은 부산·울산·경남 중소벤처기업청,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지역본부·경남지역본부 등과 ‘부산·울산·경남 중소기업 노동시간 단축 업무협의체’를 구성·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이 업무협의체는 부산고용노동청장을 위원장으로 부산·울산·경남 중소벤처기업청의 각 담당과장,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지역본부장, 경남지역본부장이 위원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분기별로 1차례의 정례회의와 매월 1차례의 실무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협의체는 올해부터 주52시간제가 적용되는 50~299명 기업에 대해 계도기간(1년) 내 주52시간제 시행 준비에 어려움이 없도록 총력 지원할 전망이다.

각 중소벤처기업청과 중소기업중앙회는 현장에서 주52시간제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적극 발굴해 1차 상담을 진행하고, 근무체계 개편 등 전문가 컨설팅이 필요한 기업에 대해서는 부산고용노동청의 ‘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단’과의 연계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또 현장에서 제기된 애로·건의사항 중 즉시 해결이 어려운 사항은 업무협의체에서 논의해 해결 방안을 모색할 계획을 수립했다.

더불어 현장의 우수사례를 발굴해 ‘노동시간 단축 정착 지원금’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홍보사례로 활용해 유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을 정했다.

여기에 중소기업들이 각종 정부지원제도를 알지 못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각 기관에서 노동시간 단축 관련 다양한 정보를 안내하고 교육 등도 실시할 전망이다. 아울러 권역 내 중소기업들의 장시간 근무 관행 개선과 노동생산성 제고를 아우르는 근로문화 혁신 추진과제도 정례회의 및 실무회의를 통해 공동으로 발굴해 추진한다.

한편, 권태성 부산고용노동청장은 “주52시간제 도입과 노동자들의 일·생활 균형에 대한 요구로 인한 근무시간 관리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내실 있는 업무협의체 운영을 통해 노동시간 단축의 현장안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