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정보산업진흥원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 지역의 인디게임과 콘텐츠 산업의 씨앗이 될 새로운 창작자를 발굴·양성하기 위해’인디게임&콘텐츠 seed 메이킹 과정’을 개설한다고 발표했다.

‘인디게임&콘텐츠 seed 메이킹 과정’은 올해 3월부터 11월까지 경성대에 위치한 ‘부산콘텐츠아카데미’에서 교육이 진행될 예정으로, 교육대상은 1인~5인 이내의 아마추어 게임 개발팀 또는 콘텐츠 제작팀에 해당된다.

‘인디게임 seed 메이킹 과정’은 아마추어 인디게임 팀을 발굴하여 개발에서 마켓 출시까지의 전 과정을 현업 개발자가 1:1 튜터링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게임을 개발하고 서비스 할 수 있는 게임 개발팀을 지속적으로 육성함으로써 지역 게임 산업을 확대하고, 성장시키는데 그 목적을 둔다.

마찬가지로 ‘콘텐츠 seed 메이킹 과정’은 3D그래픽, 아트토이,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 상품의 시제품 제작부터 상품화까지의 이르는 과정과 구직자의 취업포트폴리오 제작을 현업 콘텐츠 제작자가 1:1로 튜터링 할 예정으로 더욱 눈길을 끈다.

‘인디게임&콘텐츠 seed 메이킹 과정’의 참가자들은 개발에 필요한 각종 물품들을 지원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BIC(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지스타, 넥스트콘텐츠페어 등 컨퍼런스 참관 특전이 주어진다. 또한 우수 인디게임 작품의 경우 지스타 2020에서의 시연 기회도 예정됐다.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올해 신설된’인디게임&콘텐츠 seed 메이킹 과정’을 통해 지역 창작자들이 마음껏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돕겠다”며, “앞으로도 콘텐츠 업계를 이끌어 갈 인재들을 발굴하고 양성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인디게임&콘텐츠 seed 메이킹 과정’의 모집기간은 오는 5월 15일(금)까지로 정원 도달 시 조기 마감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부산콘텐츠아카데미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