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알에스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롯데지알에스가 브랜드 자체 주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 앱을 오픈한다고 전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0일 롯데지알에스는 ‘롯데잇츠(LOTTE EATZ)’ 오픈 소식을 전했다.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크리스피크림 도넛, TGI 프라이데이스, 빌라드샬롯 5개 브랜드를 하나의 앱에서 이용할 수 있는 브랜드 통합 앱으로 알려졌다.

기존에는 롯데리아만 배달 앱을 운영해왔다. 롯데지알에스는 배달 앱을 5개 브랜드로 확대해 자체 배달 시스템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롯데잇츠 통합 앱의 주요 기능은 원하는 메뉴를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는 ‘홈서비스(딜리버리)’와 고객이 매장을 방문해 줄서지 않고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한 ‘잇츠오더’가 있다. 주문 시 8000원마다 ‘CHIP(스탬프)’를 제공할 예정이다.

롯데잇츠 앱에서는 5가지 간편 로그인을 제공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롯데멤버스 아이디, 지문, PIN번호, 휴대폰번호, 페이스ID 등이다. CHIP 미적립시 사후 적립 기능, 전자 영수증도 제공한다. 차량정보 등록을 통해 편리하게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 가능하다.

브랜드 통합 선불카드 기능도 도입했다. 선불카드 보유시 바코드 노출을 통해 5개 브랜드의 온·오프라인 결제를 할 수 있다. 롯데잇츠 메인 화면에서도 보유카드 현황과 잔액 확인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갖췄다.

롯데지알에스는 롯데잇츠 통합 앱 론칭을 기념해 무료 쿠폰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다음달 10일까지 앱을 다운로드 후 로그인하면 이벤트 페이지에서 5개 브랜드 쿠폰 중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쿠폰을 제공하는 내용을 담았다.

한편, 롯데지알에스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이는 롯데잇츠 통합 앱은 멀티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으로서 브랜드간 다양한 리워드를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개발했다”며, “지속적으로 모바일 주문 이용자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자체 주문 배달 앱으로 다양한 고객 혜택과 편리한 시스템을 제공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