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제주도에 270평 규모 ‘신선먹거리 신공장’ 열어

GS리테일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제주 지역에 공급되는 편의점 신선먹거리의 품질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0일 GS리테일은 제주 지역 내 위치한 GS25 매장에 도시락, 김밥 등 신선먹거리를 공급하는 제이비프레시가 지난 8일 270평 규모의 신선먹거리 공장을 제주시 조천읍에 신규 오픈했다고 발표했다.

제이비프레시는 최근 제주 지역 내 늘어난 신선먹거리 수요에 대응하고, 한층 더 강화된 먹거리 품질을 확보하고자 GS리테일 신선먹거리 MD, 품질 위생 전문가와 팀을 꾸려 1년여간 준비한 끝에 신선먹거리 공장을 신설하게 됐다고 전했다.

GS리테일은 제이비프레시 신선먹거리 공장을 신설하는데 필요한 최적의 자동화 생산 시설 및 품질관리, 위생관리 체계 구축에 대한 노하우를 제공한 것으로 전해진다.

신규 오픈하는 제이비프레시 신선먹거리 공장은 자동취반기(자동으로 밥을 짓는 기기), 주먹밥자동성형기, 진공냉각기(밥 등을 진공 상태에서 급속 냉각하는 기기) 등 신선먹거리 생산에 필요한 최신 자동화 생산 설비를 도입해 일 최대 5만 식(5만인 분) 이상을 생산할 수 있는 최적의 대량 생산 시스템을 구축해 눈길을 끈다.

또 품질 관리 인력을 강화하고 품질 향상을 위한 별도의 연구실을 운영해 신선먹거리 품질 관리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공장 설계 단계부터 교차 오염이 발생하지 않는 최적화된 일방향 동선을 구축해 오염 물질이 신선먹거리 제조장 내로 유입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토록 했으며, 에어샤워, 이중 위생모 착용 등 엄격한 기준의 청결·소독 과정을 거쳐야만 제조장에 들어갈 수 있는 철저한 위생관리 프로세스도 함께 구축하면서 더욱 눈길을 끈다.

GS리테일은 제이비프레시 신선먹거리 공장이 제주 지역에 신설됨으로써 제주 지역에 위치한 GS25가 양질의 편의점 신선먹거리를 공급 받아 제주도민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한편, GS리테일 관계자는 “제주 지역 내 신선먹거리 공장 신설을 통해 더욱 발전된 양질의 상품을 고객께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인 품질관리와 최신 트렌드에 맞는 레시피 전달을 통해 제주도민에게 안심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상품을 지속 제공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