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오는 3월12일까지 미래 소프트웨어(SW) 산업을 선도할 유망 벤처‧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SW고성장클럽 200’ 사업의 대상 기업을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SW고성장클럽 200’은 높은 성장이 기대되거나 고성장의 궤도에 오른 ‘고성장기업’ 50개 및 ‘예비고성장기업’ 150개를 발굴하고 마케팅‧해외진출, 성장전략 멘토링, 기술개발 등을 집중 지원하는 사업의 일환이다. 지난해에는 60개 기업을 선정해 지원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에는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디지털 신기술을 보유한 예비고성장 50개, 고성장기업 11개를 추가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선발된 예비고성장기업와 고성장기업에게는 최대 2년 동안 각각 연 1억원 내외, 연 3억원 내외를 지원할 방침이다. 또 전문 멘토,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등 지원기관을 통해 대기업‧투자자 네트워킹, 리더십 코칭을 비롯한 다양한 밀착형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혁신적 기술개발 필요성이 인정되는 예비고성장기업 5개, 고성장기업 3개를 별도로 선발해 2년간 연 최대 4억원의 기술개발 비용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선정된 60개 기업들은 전년대비 매출액 28%, 고용 207%가 증가했다”며, “이 중 21개 기업은 총 1207억 원의 신규 투자를 유치하는 높은 성과를 실현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