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10일 부산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인도네시아·태국·베트남 등 3개국의 기초적인 언어와 문화를 가르치는 ‘아세안 아카데미(ASEAN ACADEMY)’를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이 아카데미는 아세안 신남방 국가사업 진출을 목표로하는 유-스페이스(Unicorn Space) BIFC 입주기업 및 공공기관, 취업희망자 등에게 아세안 국가의 기초적인 언어와 문화를 가르치는 강좌로 알려져 있다.

오는 3월3일부터 5월14일까지 10주간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2단계 공간(WeWork 11층)에서 입주기업 및 이전 공공기관 종사자와 취업희망자를 대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강좌는 먼저 초급반을 3월 초부터 10주간 진행한다. 언어별 20명 이내 총 60명으로 매주 화(인도네시아)·수(태국)·목(베트남) 등 주 1회 오후 7시부터 1시간 30분씩, 총 10주 동안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 중급반·고급반도 개설해 1년간 집중 교육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강좌는 일반적인 언어강좌와는 달리 비즈니스 문화에 중점을 둔 차별화되는 커리큘럼으로 짜여진다. 아세안 아카데미는 기초 언어강좌와 함께 비즈니스 언어강좌, 문화 강좌, 연사 초청 특강 등 비즈니스에 특화된 커리큘럼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한 첫 만남과 자기소개에서 명함교환과 비즈니스 미팅까지 기초적인 실무 언어 교육을 통해 부산 기업인들과 취업희망자들의 실질적인 아세안 진출을 도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 강사진이 부산 거주 아세안 주민이 직접 강사로 나선다는 점도 주목된다. 모든 강좌는 부산에 거주하는 인도네시아·태국·베트남 출신 외국인 주민이 한국어로 자기 나라의 언어와 문화를 실생활 위주로 가르칠 예정이다.

아세안 아카데미의 모든 강좌는 입문반 수준으로 진행되며, 실생활과 비즈니스 문화에서 알아야 할 다양한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참가신청은 오는 17일까지 부산시 서비스금융과를 통해 메일로 신청할 수 있고 언어별 중복 지원도 가능할 전망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모국어로 비즈니스 할 경우 친밀감이 높아져 성공률이 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신남방 국가의 진출을 염두한 기업들에는 직접 도움이 되는 실효성 있는 정책으로 기업들의 반응을 분석해 확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 부산국제교류재단 관계자도 “아세안 아카데미는 부산국제금융센터 내 입주기업 종사자들과 취업희망자들의 참여로 아세안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강좌를 계기로 부산 기업인들의 신남방 국가 진출을 위한 기초적인 언어와 문화 교육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