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학교 도서관 열 감지기 카메라 설치 및 학사일정 조정

전북대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7일 전북대는 도서관 열 감지기 설치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따라 개강 연기 등 학사일정을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 다음 달 2일로 예정된 개강은 2주 뒤인 16일로 미뤄질 전망이다.

전북대는 교육부의 개강 연기 권고에 따라 전날 부총장과 처·국장단이 참여한 간부회의를 열고 학사일정 조정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대는 이와 함께 중앙도서관 로비에 출입자의 체온을 측정하는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자료실 입구마다 손 소독제를 비치한 것으로 전해진다. 추후 생활관 등 학생의 이용이 잦은 시설에도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북대 관계자는 “온라인 강의 확대 등 탄력적인 학사 운영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개강 연기로 인한 학생 불편이 없도록 구체적인 후속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