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기업 대상 ‘특별금융지원’ 결정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7일 IBK기업은행(행장 윤종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특별지원자금, 대출 만기연장 등 특별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영업, 매출 등에 피해를 입거나 중국 대상 수출입 지연으로 생산차질, 결제지연을 겪는 중소기업이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피해 기업 신규 유동성 지원을 위해 신규 특별지원자금을 지원하고 만기가 돌아오는 대출이나 할부금은 상환 없이 연장해줄 방침이다.

신규 특별지원자금 최대 한도는 한 기업 당 5억원이다. 최대 1.0%P 대출금리를 감면한다. 총 한도는 1000억원이다. 또 수출입금융 특례운용으로 수출환어음 매입대급 입금 지연이자를 감면해준다. 수입신용장 결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만기연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지난 4일부터 피해기업의 금융애로 상담과 해소를 위해 전국 영업점에 ‘금융애로 상담창구’를 운영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업은행 관계자는 “윤종원 행장이 중소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주문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