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랜드 아울렛 ‘세종점’ 그랜드 오픈 단행

올랜드 아울렛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국내 최대 리퍼브 전문매장인 ‘올랜드아울렛’이 중부지방 공략을 위해 충청권에 첫 점포를 열기로 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4일 올랜드아울렛에 따르면 세종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층에 자리 잡은 세종점은 1650㎡(500평) 규모로 국내외 유명 가전과 가구를 평균 40∼50% 할인 판매에 돌입했다. 실제 정상가 300만 원 후반대인 S전자 60인치 SUHD TV를 51% 할인해 100만 원 후반대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 밖에 스탠드 김치냉장고와 유명 가구도 ‘특가’에 판매한다. 소파는 모델하우스 전시상품과 단순 반품 리퍼브로 40% 상당의 할인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매월 1-2회 특별 이벤트로 유명 브랜드 식탁과 책상, 옷장 등을 1000원에 판매하는 ‘1000원의 행복’ 행사와 TV, 노트북 등을 75% 싸게 파는 ‘반의 반의 반값’ 행사를 진행하는 등 매장 오픈에 맞춰 소비자들의 이목을 끄는 다양한 행사도 진행된다.

한편, 김택진 세종점 대표는 “올소(올바른 소비를 지향하다)’를 모토로 생활·가전·식품·패션·스포츠 등의 상품을 ‘대한민국 최저가’로 판매하는 것이 목표” 라며, “1만여개의 유명 가전과 가구, 생활용품 등 ‘가성비’ 높은 상품을 선보여 세종·대전 등 충청권 소비자들에게 알뜰쇼핑을 제공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