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기업 대상 특별자금 지원

광주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광주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피해가 예상되는 여행업, 숙박업, 음식업 등을 하는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신속한 자금지원과 금융비용 부담완화를 위한 특별지원을 시행한다고 전했다.

이번 특별지원을 통해 우한 폐렴 피해 중소기업에 업체당 5억 원을 한도로 총 1,000억 원(신규지원 500억 원, 만기연장 500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할 예정이며, 최대 1.3%포인트의 특별금리우대도 적용할 방침이다.

또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는 경우, 별도 원금상환 없이 1%p의 대출금리 감면을 적용해 기한연장하고, 분할상환금 유예도 시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광주은행은 피해업체들에 대한 금융애로 사항을 신속하게 접수·처리하도록 피해지원 종합상담반을 운영하고, 직원들을 피해현장에 직접 파견하여 현장점검을 통한 컨설팅 진행과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함으로써 업체들의 경영안정에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종욱 행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지역사회의 불안감과 지역경기 침체가 더욱 가중됨에 따라 우리 지역 업체들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 지원방안을 수립해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피해 업체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나가며 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나가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