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대학생 창업 및 취업 지원’ 확대 방침

교육부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대학에서 진로 탐색 교육을 받으면 학점으로 인정 하는 등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진로교육과 취·창업 지원이 확대될 예정이다. 예산도 작년 2324억 원 이었지만 올해 2505억 원으로 7.8% 증액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일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올해 대학 진로 및 취·창업 지원 계획을 밝혔다. 이번 사업은 청년들 개인이 홀로 감당해야 했던 과정에 정부와 대학이 동참해 역량개발을 다각도로 지원하기의 일환이다.

먼저 대학생이 한 학기 자유롭게 진로탐색 활동을 설계·수행한 것을 학점으로 인정하는 ‘대학진로탐색학점제’가 새로 도입될 예정이다. 해당 제도는 올해 10개 대학교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후 성과에 따라 확대할 계획을 세웠다.

이밖에 사회·경제적 취약계층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파란사다리’ 사업은 올해 수행 대학을 6개교로 확대해 총 1600명에게 해외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취·창업 지원은 산학 협력 교육 등 관련 프로그램을 확대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임창빈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청년들이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맞는 직업을 선택하고 시대가 요구하는 역량을 갖추어 사회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진로 결정부터 취·창업까지 필요한 지원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