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테인먼트 ‘코로나 여파’ 소속 뮤지션 공연 취소 발표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AKMU와 위너가 예정된 공연을 취소해 눈길을 끈다.

지난 3일 YG엔터테인먼트는 ‘위너의 2월 8일 싱가포르 콘서트와 AKMU의 2월 8일-9일 창원 콘서트는 취소 결정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라며, ‘두 콘서트 티켓을 예매하신 분들께 번거로움과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라고 의견을 남겼다.

이어서 예매하신 티켓은 공식 예매처를 통해 전액 환불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예매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후 예정된 다른 콘서트도 개최 여부에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변동 사항이 있을 경우 주최사 공식 홈페이지 및 예매처를 통해 공지 드릴 예정이오니 다시 한 번 관객 여러분의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고 당부했다.

또 공연 취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2019-nCoV) 때문이다. 소속사 측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전 세계 각국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YG 역시 팬 여러분과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여러분의 빠른 쾌유를 빌며, 수많은 의료진을 비롯해 방역에 노고가 많으신 분들께도 격려와 응원의 뜻을 전합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염성으로 인한 어쩔 수 없는 선택에 대부분의 팬들도 안타깝지만, 이번 공연 취소에 대해 수긍하는 분위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