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술창업 상업화 자금’ 최대 3,800만 원 지원 발표

경기도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3일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오는 21일까지 ‘2020년도 경기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비창업자와 초기창업자를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우수한 기술력과 참신한 아이템을 가진 창업자의 사업화를 지원하는데 목적을 뒀으며, 2009년 시작 이래 지난해까지 총 2100여명의 창업자를 지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는 30명을 모집, 공고일(2월 3일)을 기준 창업 3년 이내 도내 기업 또는 도내 창업예정인 예비창업자면 참여가 가능할 전망이다.

모집분야는 전기·전자, 정보/통신, IT응용기술, 자동차 부품, 기계/금속, 화공/섬유, 식·음료제조업, LED부품, 정밀화학, 문화·콘텐츠, 출판·영상업, 가구·섬유업 등이 포함됐다. 사업 대상자로 선정되면 아이템개발비, 지식재산권 출원비, 마케팅비 등 사업화자금으로 최대 38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이는 지난해 최대 지원한도 3000만원보다 27% 가량 상향된 규모를 나타낸다.

아울러 멘토링 프로그램, 발표역량 강화 교육, 우수기업 견학, 우수전시회 참가, 전문가 컨설팅 등의 지원을 통해 성공창업 역량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창업베이스캠프, 시흥비지니스센터, 벤처센터 2개소(파주, 안성) 등 도내 창업기반 공간을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특히 경기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 참여기업의 성과촉진 및 생존율 제고를 위해 지난 2019년도 졸업기업 대상으로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하는 ‘졸업기업 후속지원’ 제도를 신설해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경기도는 또한 광교테크노밸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 위치한 공동창업공간인 ‘창업베이스캠프’를 통해서도 창업을 적극 지원한다. 이곳은 창업에 관심 있는 도민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올해 600명을 대상으로 멘토링 프로그램과 정기 창업아카데미를 지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