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지역특산물 활용 ‘창업지원사업’ 공모 선정 단행

남원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남원시는 고용노동부 주관 ‘2020년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 공모사업’에 응모해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맞춤형 창업인력 양성사업‘으로 선정돼 국비 1억 3천만원(총사업비 1억7천만원)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2020년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 공모사업’은 지방자치단체와 일자리 관련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역·산업 특성에 맞는 일자리를 발굴하고 고용노동부가 심사·선정해 시행하는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 일자리 협력사업’의 일환이다.

남원시는 국제한식재단을 수행기관으로 선정하여 지리산 청정지역에서 채취한 산채나물 등 지역 농특산물을 반조리 식품으로 가공 유통하거나 판매장을 개설하는 형태의 창업을 지원할 방침을 세웠다.

이를 위해 대표메뉴를 개발하고 예비 창업자를 모집하여 농식품 가공 기술전수, 창업컨설팅, 1:1멘토링 등을 통해 창업인력을 양성하고 마을기업에서 생산 가공되는 제품과 연계하여 안정적인 소득창출로 일자리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갈 계획을 수립했다.

이환주 시장은 “이 사업에 참여하는 예비창업자 뿐만 아니라 지역 농산물 생산농가의 소득도 높이고, 가공과 유통 과정에서도 신규 일자리도 늘릴 수 있다”며,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우리지역 농식품의 격을 높여 새로운 일자리는 물론 미식 관광객을 늘려 나가는 계기를 만들어가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남원시는 2019년도 공모사업에 응모하여 국비 8천5백만원을 확보, 김부각을 활용한 창업자 양성과정을 통해 예비창업자 12명을 교육시켜 10명이 창업에 성공하는 쾌거를 거두며 눈길을 사로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