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우한 폐렴 ‘피해 기업’ 대상 총 1,000억원 지원한다

부산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31일 BNK부산은행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로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에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발표해 이목이 집중된다.

우선 업체당 최고 5억원 이내로 총 1000억원 규모의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신규로 지원할 방침이다.신규자금 대출시 금리는 최대 1.0%p 감면할 계획을 전했다. 특히 중국 춘절 연휴 연장 등으로 수출입 업무에 애로가 있는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해 수출대금 입금 지연에 따른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이번 긴급 금융지원 시행 기간 내에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중소기업 대출금 및 개인대출을 원금 상환 없이 전액 만기연장 해주고 시설자금대출 등의 분할상환금도 유예할 방침이다.

부산은행은 또 수출대금 결제 지연사태에 대비해 수출환어음 만기를 연장해 주기로 했다. 부도처리를 유예하고 입금 지연에 따른 이자도 면제할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손대진 부산은행 여신영업본부장은 “이번 긴급 금융지원으로 피해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지역은행으로서 지역 기업들이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