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수도권 공공부문 주택공급 진단’ 정책세미나 실시

LH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달 30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수도권 공공부문 주택공급 진단과 대응방안’을 위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한국토 도시계획학회와 LH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세미나는 수도권 주택공급 부족 우려에 대응해 공공부문의 주택공급 현황을 진단하고 향후 3기신도시 및 도심 내 원활한 주택 공급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첫 번째 주제발표를 맡은 권치흥 토지주택연구위원은 ‘수도권 주택시장 여건과 공공의 역할’에 대해 발제하며, 수도권 주택시장의 여건, 주택가격 동향과 주택구입능력 분석을 통해 기존 도시와 공생하는 3기 신도시 도입 필요성을 제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두 번째 주제발표는 배웅규 중앙대학교 교수가 ‘기성시가지내 주택공급 다양화와 공공의 역할’을 주제로 기성시가지가 서민의 소중한 삶터로 지속되기 위해서는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재생이 필요하며, 노후주택정비를 촉진하는 맞춤형 방식으로 공공이 수도권 주택공급에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을 제안해 관심이 집중됐다.

또 권혁삼 LH토지주택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서울 도심 내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통한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주제로 지난해 12월 정부가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에 따른 공공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 추진방안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김진유 경기대학교 교수는 ‘공생도시 개발의 주택공급효과와 과제’를 주제로 계층간 통합과 미래 정주환경을 제공하고 기존 도심과 연계된 ‘공생도시’ 관점에서 3기 신도시 개발방향을 제언하는 등 수도권 주택문제 해결과 부동산 시장안정을 위한 공생도시의 향후 역할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변창흠 LH사장은 “이번 정책세미나가 향후 수도권 주택공급 정책 수립에 도움이 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수 있길 바란다”며, “LH도 3기신도시 등을 통한 안정적 주택공급으로 공공이 민간의 주택공급을 이끌어낼 수 있는 마중물의 역할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