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기업’ 금융지원 결정

신한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30일 신한은행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해외여행 수요가 크게 감소하고 국내로 들어오는 중국 관광객도 줄어들면서 여행, 숙박, 음식점 등 업종의 기업들이 매출 감소 등 피해를 입고 있는 이유다.

신한은행은 해당 업종 기업들 중 자금 운용에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 이내로 총 1,0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하며 피해 규모를 감안해 필요시 총 지원 한도를 증액할 방침을 세웠다.

또 해당 기업들의 기존 대출에 대해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는 경우 상환 일정을 유예하고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 최고 1%까지 금리도 감면할 전망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피해 기업에 대해 긴급 금융지원을 시행했던 것처럼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결정했다”며,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통해 피해 기업의 유동성 확보, 금융비용 절감 등을 돕고 지속적으로 따뜻한 금융을 실천해 가겠다”고 이번 결정에 대한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