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학교 ‘기술사업화 수익’ 바탕으로 창업지원 공간 마련

부산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부산대가 기술사업화 수익으로 예비창업자 및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는 원스톱 플랫폼 공간을 건립하며 주목받고 있다.

29일 오후 2시 부산대의 지식 재산을 사업화해 온 부산대기술지주는 대학 기술사업화 수익만으로 기술창업을 지원하는 원스톱 플랫폼인 ‘PNU AVEC’을 건립,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하 1층, 지상 5층, 1349㎡ 규모인 이 건물은 전국 대학 최초로 건축 재원 전액을 대학 기술사업화 수익으로 충당해 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곳은 앞으로 창업기업에 대한 사무공간 임대를 비롯해 비즈니스모델 수립과 투자유치 및 액셀러레이팅을 수행하는 등 대학발 창업기업에 대한 성장지원을 통해 교내 보유기술의 성공적인 사업화를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할 계획을 수립했다.

공사비 30억원을 투입해 2018년 11월 첫 삽을 뜬 ‘PNU AVEC’의 지상 2층은 1인 창업기업을 위한 큐브 형태의 공간으로 제공되고, 지상 3층과 4층에는 스타트업 입주기관을 위한 사무실(각 층별 8개실)이 마련돼 눈길을 끈다.

지하 1층과 지상 1층 및 5층은 대회의실과 소회의실을 비롯한 회의실과 카페라운지 등으로 구성해 창의적인 공동공간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한편, 부산대 관계자는 “앞으로 ‘PNU AVEC’은 부산대 우수기술 기반 기술창업기업의 성장 발판으로서 자리매김할 것이다”며, “대학발 기술사업화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해 유니콘 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