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메디슨-LG화학 ‘마이크로니들 백신 개발’ 일환 MOU 단행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28일 쿼드메디슨과 LG화학은 최근 국내 최초로 마이크로니들 백신 임상시험을 실시하고자 공식 업무협약을 포함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양 기관은 이번 MOU를 통해 LG화학의 백신과 쿼드메디슨의 마이크로니들 제작 기술을 바탕으로 ‘백신용 마이크로니들 생산 및 관련 사업화’를 구체화할 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쿼드메이슨이 약물 제형 기술을 비롯해 정량 전달 기술, 대량생산이 가능한 양산화 기술 등 마이크로니들 상용화에 필요한 기술과 시설을 모두 확보했기 때문에 추진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로니들은 1㎜ 이하 수백 마이크로미터의 사각뿔 형태를 다수 배열한 구조체로, 피부 각질층을 통과해 통증 없이 유효 성분을 피부층에 직접 전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내용은 근육이나 정맥, 피하로 약물을 투입하는 주사기보다 간편하며, 유통도 편리해 주사기를 대체하는 미래 유망 기술 중 하나로 손꼽힌다.

이처럼 세계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의료용 마이크로니들 분야에서 쿼드메디슨은 원천 기술을 보유 중이다. 특히 자체 기술을 통해 상온에서 장기간 보관 가능하고, 주사기가 필요 없는 ‘pain-free 마이크로니들 백신’으로 전세계 백신 보급에 기여할 방침이다.

이밖에 LG화학은 전세계 영유아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는 중이다. 지난 1996년 국내 최초로 유전자 재조합 B형간염 백신 ‘유박스’의 WHO PQ 승인 후 지난 20년간 유니세프 입찰 등을 통해 80여개국·2억명 이상의 영유아에게 공급해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지난 2016년 개발한 5가 혼합백신 ‘유펜타’는 유니세프의 2017~2019년 정규 입찰을 통해 전세계 영유아 약 3000만 명의 질병 예방에 기여하고 있다. 현재는 소아마비 백신과 6가 혼합백신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