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양재 R&D 허브’ 새 창업공간 구성

서울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서울시가 양재 인공지능(AI) 연구개발(R&D) 혁신지구에 스타트업 연구원 410명이 입주할 수 있는 창업공간을 새로 마련하기로 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27일 서울시는 서초구 양재동 품질시험소 별관(현재 택시 미터기 검사장으로 사용 중)인 5,098.7㎡ 부지에 AI 앵커시설을 2022년까지 연면적 1만220㎡ 규모로 조성한다고 밝혔다. AI 관련 스타트업과 연구자 등 410명 이상이 이 건물에 입주 가능하다.

AI 스타트업 기업의 육성과 교육은 물론 양재 일대의 AI 연구소·기업과의 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을 수립했다.

서울시는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에스티피엠제이 건축사사무소가 낸 ‘메가 플로어’를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1, 2층에 개방형 라운지·쇼룸·카페 등을 배치하고 근무 공간인 3∼7층에도 층마다 회의실·협업 공간·휴게 공간·개방형 주방을 둬 원활한 네트워킹이 가능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연구자들이 연구에 집중하는 공간과 자유롭게 소통·협업하고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함께 배치해 미래 R&D 센터의 새로운 공간 유형을 만들 것”이라고 의견을 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 양재 R&D 허브를 방문해 창업 성과를 보고 받고 “공간 문제가 없도록 충분히 공급하라”는 지시를 내린 바 있다. 현재 양재 R&D 허브의 스타트업들은 한국교총 건물의 몇 개 층을 임대해 조성한 창업 지원 공간에 입주했다. 새롭게 조성되는 앵커시설은 한국교총의 북동 쪽에 위치하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11월까지 기본·실시설계를 완료하고 12월 착공해 2022년 11월 준공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