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립도서관 장애인 대상 책 배달해주는 ‘책나래서비스’ 실시

전주시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전북 전주시가 도서관을 왕래하기 불편한 장애인을 위해 책 배달 서비스를 운영키로 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전주시립도서관은 송천·완산·평화도서관 등 3개 도서관에서 우체국 택배를 이용해 집까지 책을 배달해 주는 ‘책나래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 서비스는 도서자료 대출 및 반납에 필요한 택배비용을 국립장애인도서관으로부터 지원받아 진행된다. 대상은 시에 거주하는 등록 장애인과 국가유공자,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정 장기요양 대상자에 해당된다.

신청은 전주시립도서관 및 책나래 홈페이지에 회원 가입한 후 책나래 홈페이지를 통해 희망하는 도서관를 신청하면 된다. 증빙서류 및 회원가입 절차는 해당도서관에 문의하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대상 자료는 도서관 소장자료 중 관외 대출이 가능한 자료로, 1회당 10권까지 최장 30일 동안 빌려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편, 전주시립도서관 관계자는 “정보취약계층의 정보 접근권 보장을 강화하고 독서생활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다양한 계층을 위한 정보서비스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