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제2테크노밸리 창업존 입주기업 모집 단행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23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오는 2월 6일까지 판교 제2테크노밸리 창업존 입주기업을 모집한다고 전했다.

창업존은 판교 제2테크노밸리 내 기업지원허브 6~8층에 위치해 있다. 약 3,152평 면적으로 창업기업 규모별 전용 사무 공간 136개, VC·투자사 4개, 지원기관 4개 및 규모별 회의실 48개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모바일 통신환경을 구현할 수 있는 글로벌 테스트베드와 시제품 설계 및 제작할 수 있는 3D 제작 보육실, 통번역센터 및 원스톱 서비스를 통한 기업 운영 및 해외 진출에 필요한 분야별 전문가 자문 서비스도 실시간 제공할 예정이다.

또 고속 성장 촉진 및 성과 극대화를 위해 사업고도화(제품 고도화 집중 지원·투자 유치 지원·연계 협업 사업)와 판로개척(글로벌 진출·바이럴 마케팅 )등을 지원 할 방침이다.

모집규모는 최대 63개실이다. 모집대상은 모집 공고일 기준 예비창업자 및 7년 이내 창업기업으로 AI, AI 팩토리, 소재·부품·장비, ICT융합, 메가테크 5개 분야 및 기타 기술창업 분야 스타트업으로 분류된다.

신청기간은 오는 2월 6일까지다. 모집 관련 자세한 사항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존 혁신실 및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이경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창업존을 글로벌 혁신성장 지원 플랫폼으로, 스타트업의 초기·성장 단계부터 투자·글로벌 진출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국내 최대 창업지원 클러스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