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청주예술의전당 개관 25주년을 맞아 한해동안 풍성한 공연을 펼치기로 발표하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2월 13일 오후 7시30분, 청주시립국악단은 왕산악, 우륵, 박연 등 3대 악성을 주제로 국악 명인과 함께하는 공연 ‘3대 악성을 만나다’를 무대에 올린다고 전했다. 시립무용단이 지난 25년을 되돌아보고 새로운 미래를 향해 거듭나고자 하는 의미를 담은 ‘아리바다(arribada)’는 4월 2일 오후 7시 30분 공연될 예정이다.

또 오는 5월 14일 오후 7시 30분에는 ‘개구리 왕자’와 ‘콩쥐팥쥐’ 이야기를 흥미롭게 재구성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가족뮤지컬 ‘개구리 왕자와 콩쥐팥쥐’를 시립합창단이 마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반기 공연으로는 오는 10월 15일 시립교향악단이 청주예술의전당 개관 25주년 기념 교향곡 제2번을 연주하는 새로운 탄생 ‘부활’이, 11월 26일에는 청주시립예술단 4개 단체와 지역 예술단체가 함께 협연하는 창작 국악극 ‘청주아리랑’이 공연이 펼쳐진다.

한편, ‘청주아리랑’은 일제강점기 중국 길림성에 이주한 청주사람들이 고향을 그리워하며 불렀던 민요로 새로운 형식의 창작 국악극으로 재탄생될 계획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