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창업기업 지원사업’ 올해도 지속 추진 계획

울산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23일 울산시는 지난해 지역 내 창업기업이 전국대회에서 연이어 수상하는 성과를 나타낸 스타트업 정책을 올해도 지속해서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 스타트업 성장의 핵심 요소인 투자 활성화에 집중해 기술 역량-사업화-투자가 선순환되는 울산형 창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을 세웠다. 또 스타트업 공유장비 플랫폼도 구축해 기술개발에서 발생하는 고가 장비 사용에 따른 스타트업 기업의 부담을 경감시키는 데도 노력할 방침이다.

그동안 시는 스타트업의 불모지인 울산에 스타트업 자원을 육성하기 위해 관련 정책들을 단계별(2017년~2019년)로 구분, 지역 전문기관들과 함께 창업기업을 지원해온 바 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울산테크노파크(TP)등 지역 내 5개 스타트업 지원기관들과 연계해 창업자 발굴에서부터 기업의 생존과 성장, 글로벌 진출을 위한 성장·도약 지원 등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업 초기 단계에서는 청년 시이오(CEO) 육성사업, 대학기술 창업 활성화 지원, 민간협업 열린 캠퍼스 등을 통해 창업자를 발굴하고, 울산대학교 창업보육센터를 비롯한 387개의 창업 공간을 제공하는 중이다.

또 대기업에서 배출된 전문 기술인력들의 기술창업을 돕기 위해 주력산업 연계 기술창업, 바이오·메디칼 분야, 4차산업·신성장 분야에 지원에 집중하는 상황이다.

시는 창업기업의 자금 지원을 위해 4개 펀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6개 투자사를 유치했다. 기업설명회(IR)도 수시로 열어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노력 중이다.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을 돕기 위해 프랑스와 독일, 이스라엘, 베트남에 교류협력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창업 전시·컨퍼런스 등 참여를 확대했다.

한편, 울산시는 연간 170억원 정도의 예산으로 이같은 창업 지원사업은 벌인 결과, 지난해 551개 팀에 사업을 지원해 창업률 92%, 일자리 창출 532명, 특허 502건을 취득하는 성과를 내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