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21일 오후 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은 민족최대의 명절인 설을 맞이하여 ‘개성공단 기업인 취약계층 지원 물품 전달식’을 경기도청 평화부지사실에서 가졌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설맞이 사랑나눔 행사는 개성공단 입주 중소기업인들이 이웃사랑을 통해 사랑 나눔 분위기를 확산하고, 우리 경제를 이끌어가는 주역으로서 중소기업인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행사로 알려졌다.

이날 전달된 기부물품은 총 4천여 만원 상당의 의류, 신발, 식품, 생활용품 등 개성공단 기업 12개사가 제작한 제품들로, 개성공단기업인들이 지난 2016년 2월 개성공단 전면중단 이후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와중 제공된 귀중한 물품이다.

전달식에 참석한 이희건 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개성공단 기업들이 경영위기를 겪고 있지만, 더 어려운 이웃에게 용기와 희망을 갖고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새해에는 남북관계와 개성공단에도 훈풍이 불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또 신명섭 경기도 평화협력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십시일반 온정을 모아 이웃사랑 실천에 나서 준 개성공단 기업인들에 감사하다”며 “경기도 역시 경기도만의 색깔이 담긴 평화협력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얼어붙은 남북 관계를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