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학교 한국도로공사 유휴부지에 영농창업가 양성

충남대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21일 충남대 이영우 부총장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회의실에서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 구정회 본부장과 젊은 창업농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충남대 영농창업사업단 소속 영농창업인재들이 한국도로공사 관리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 영농 활동을 하게 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대전충남본부는 대전시 중구 안영동 안영TG 인근에 3800㎡(약 1500평) 규모의 영농 부지를 조성하고 충남대 영농창업사업단 학생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충남 공주와 충북 청주 등에도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한 영농창업 공간 조성을 확대해 나갈 계획을 세웠다.

이와 함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기관 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 농촌발전 주역이 될 인재양성 및 영농창업 분야 상호 협력 등에서 공동 보조를 맞출 예정이다.

영농창업사업단 관계자는 “사업단은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지원(사업비 연 11억원)을 받아 지난 2016년 개설돼 원예학과, 식물자원학과 등 연계전공과정을 구축, 창업 및 실무중심의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면서,”협약에 따라 영농창업 교과 및 비교과프로그램을 통해 익힌 전문 기술과 창업 아이템을 곧바로 영농 현장에 적용, 창의적 영농창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