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일본 4번째 돔투어 성공적 마무리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0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동방신기는 지난 17~19일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동방신기 라이브 투어 2019 ~엑스브이~’ 피날레를 장식하며 주목 받았다.

동방신기는 이번 투어로 작년 11월 후쿠오카 야후오쿠!돔을 시작으로 도쿄돔, 홋카이도 삿포로돔, 나고야돔을 거쳐 이번 교세라돔 까지 일본 5개 도시 총 14회에 걸쳐 60만 관객을 끌아모아 ‘역시 동방신기’ 라는 사실을 입증시켰다.

‘길티’, ‘마스터’ 일본 데뷔 15주년 앨범 ‘엑스브이’ 수록곡 등 총 27곡이 들려줬다. 투어 제목 ‘XV’의 형태를 본떠 만든 무대, 회전 슬로프 무대, 3D 홀로그램 등 압도적 스케일의 연출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마지막날인 19일 콘서트 현장은 일본 최대 위성채널 방송사 BS스카파를 통해서 생중계되며 관심을 반영했다.

동방신기는 이번 투어로 일본 단독 투어 누적 관객수 554만명을 달성, 현지에서의 굳건한 위상을 다시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또 동방신기는 4월 25~26일 도쿄돔에서 추가 공연을 열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투어로만 약 70만 관객을 끌어모으게 된다. 일본 데뷔 15주년을 맞는 4월 27일 도쿄돔에서 팬 이벤트 ‘동방신기 15th 애니버서리 이벤트’도 열 예정이다.

한편, 동방신기는 오는 22일 일본 새 싱글 ‘마나자시/눈빛’ 발매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