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혁신성장기업 및 소상공인’ 대상 5,400억원 우대보증 지원 발표

기술보증기금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0일 기술보증기금은 혁신성장기업, 소상공인의 원활한 자금조달과 금융비용 부담완화를 위해 기업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저금리대출 협약보증’, ‘초저금리대출 협약보증’ 등 우대보증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기업은행은 기보에 270억원을 특별출연하고 기보는 기업은행의 출연금을 재원으로 혁신성장기업에 3600억원, 소상공인·자영업자에 1800억원 등 총 54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할 방침이다.

‘저금리대출 협약보증’은 혁신성장산업을 영위하는 7년 이내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하는 상품으로, 기보는 보증료 0.2%포인트 감면하고 기업은행은 최종 산출된 대출금리에서 1.0%포인트를 감면해 대출할 예정이다.

‘초저금리대출 협약보증’은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하는 상품으로, 기보는 보증료 0.4%포인트 감면하고 기업은행은 기준금리를 대출금리로 적용해 대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약은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혁신성장기업, 소상공인을 발굴해 지원하고자 양 기관이 손을 맞잡은 것으로, 기보와 기업은행의 우대지원을 통해 혁신성장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위기 극복과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기보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술력과 성장성이 우수한 혁신성장기업과 소상공인을 발굴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포용적 금융제도, 지원책을 마련해 중소기업의 경영난 해소와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