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白 잠실점 ‘루이비통’ 남성 전문 매장 오픈 시행

롯데쇼핑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17일 롯데백화점이 잠실점 에비뉴엘 4층에 ‘루이비통(Louis Vuitton)’ 남성 전문 매장을 오픈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오픈은 지난해 3월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에 위치한 루이비통 남성 전문 매장 1호점에 이은 두 번째 루이비통 남성 전문 매장으로 전해진다.

우선 루이비통의 남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 ‘버질 아블로(Virgil Abloh)’의 2020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일 방침이다. 평범하고 자연스러운 것에 주목한 버질 아블로의 이번 컬렉션에서는 루이비통의 트렁크 스피디, 키폴 트라이앵글, 트레일 스니커즈 등의 다양한 제품을 만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편, 롯데백화점 잠실점은 2019년을 기준으로 전체 매출 구성비 중 해외명품 매출이 무려 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잠실점 에비뉴엘은 루이비통, 샤넬, 에르메스, 반클리프앤아펠, 까르띠에 등 다양한 명품 라인업을 갖추면서 눈길을 끈다.

한편,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2014년 오픈 이후 꾸준히 두 자릿수 이상의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며, “롯데백화점 잠실점 에비뉴엘은 국내 최대 명품관에 걸맞게 루이비통 남성 전문 매장의 오픈을 시작으로 명품 남성 매장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명품관으로써의 입지를 공고히 다져나가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