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집 3채 정리하고 빌딩 매입 화제

JTBC 효리네 민박 방송화면 캡처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인기가수 이효리가 73억원에 달하는 부동산 자산을 매각한 후 50억대 한남동 빌딩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효리는 지난해 10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지하 1층~지상 4층 건물을 58억2000만 원에 매입했다. 빌딩은 이태원역과 한강진역 사이 ‘꼼데가르송거리’로 불리는 곳에 위치한다. 이곳은 앞서 싸이, 장동건, 이영애 등 연예인들의 부동산 투자가 이어졌던 일대로 알려져 있다.

이효리는 이 빌딩을 3.3㎡ 당 1억266만 원, 총 58억2000만 원에 매입했다. 이 중 10억2000만 원은 대출로 마련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앞서 이효리는 최근 3년간 집 3채를 모두 정리하면서 총 73억원의 부동산 자산을 매각했다. JTBC ‘효리네 민박’에 나왔던 이효리의 제주도 집은 JTBC에 14억3000만 원에 매도했고, 서울 삼성동 아파트도 2017년 21억원에 매각한 바 있다. 또 지난해 3월 10년 가까이 보유하고 있던 서울 논현동 주택도 38억원에 팔아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