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6차 산업 이끌 과일음식 전문가’ 양성 박차

영동군청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과일의 고장으로 잘 알려진 충북 영동군이 지역의 명품과일을 이용해 6차 산업을 이끌어 나갈 전문가 육성을 위해 오는 30일까지 과일음식가공 아카데미 수강생을 모집할 예정이다.

이 과일음식가공 아카데미는 충청북도 3단계 지역균형발전사업의 일환으로, 영동군에서 재배하는 고품질의 과일을 주재료로 활용하여 부가가치가 높은 6차산업을 창출하기 위한 영동군만의 특별한 사업으로 전해진다.

교육기간은 2월11일부터 3월19일까지 매주 화, 목요일에 진행되며, 총 12회에 걸쳐 과일의 이해, 과일을 활용하여 주식 대용이나 후식용으로 활용이 가능한 떡류에 관한 이론과 실습위주의 교육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실습으로는, 사과, 포도, 복숭아 등 과일과 우리쌀을 활용하여 오븐에 굽는 쌀파운드케이크, 브라우니 등 퓨전 떡과 과일송편, 단자 등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하여 진행 될 것으로 알려져 더욱 눈길을 끈다.

또한 이번 과일음식가공 아카데미 교육을 통하여 소규모 창업이나 일상생활에 활용이 가능하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강생은 영동군민을 대상으로 이달 15일부터 30일까지 25명을 선착순 모집하며, 과일나라 테마공원 학습관 내에 위치한 힐링사업소 테마농업팀으로 방문접수 가능하고 교육비는 무료로 참가비는 일부 자부담이 있다는 점 참고하면 된다.

한편, 김현종 힐링사업소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관광산업 트렌드를 파악하고 6차 산업을 이끌어 나갈 전문가를 체계적으로 육성하고자 과일음식 아카데미를 개강하니,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