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올해 2만 175가구 분양 예고

현대산업개발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 16일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총 19개 단지, 2만175가구를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규모는 총 8개 단지, 6390가구를 공급한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늘어난 것에 해당된다.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재생사업 물량이 1만327가구로 전체물량의 51%를 차지하며 자체사업 물량도 2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3일 충청남도 당진시 읍내동 37-3번지 일원에 ‘당진 아이파크’를 선보이며 올해 첫 분양을 진행한 바 있다.

서울 및 수도권에서는 오는 4월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1가 일원에 들어서는 ‘서울숲 2차 아이파크’를 시작으로, 수원 망포2차 4·5블록, 둔촌 주공 재건축, 개포 1단지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공급에서 직접 시행하는 자체사업도 선보인다. 의정부 주상복합, 용현학익 1-1블록, 청주 가경 5단지, 이천 사동리 등 서울과 수도권, 충청 등에서 아이파크 단지가 들어설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서울 및 수도권 물량에는 매머드급 단지 규모인 둔촌주공과 개포1단지 등이 포함돼 있어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둔촌 주공아파트는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170-1 일대 약 62만㎡용지에 총 1만2032가구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롯데건설, 대우건설이 공동으로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4월 4786가구 일반분양 물량을 공급을 시작으로 6월 6181가구 규모의 조합분양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개포주공1단지는 강남구 개포동 660-1일대 대지면적 40만㎡에 총 6642가구가 들어설 것으로 알려졌다.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이 맡아 9월 조합분양 5026가구와 10월 일반분양 1205가구를 공급할 계획을 세웠다.

지방에도 당진 아이파크, 부산 거제 2구역, 청주 가경 5단지, 경상북도 구미 원평 등 전국 주요 도시에 3000가구 이상의 대단지 아이파크를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개발과 금융을 결합한 종합 금융부동산기업으로 변신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그동안 쌓아온 부동산·인프라 개발의 노하우와 금융기법의 적극적인 결합으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해 나간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안정적인 분양실적 이어나가며 주택사업에 분야에서도 적극적인 행보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