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구 ‘2020 사회적경제 시민아카데미’ 운영 발표

중구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서울시 중구는 오는 30일부터 충무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2020년 사회적경제 시민아카데미를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으나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사회적 경제에 대한 인식 개선과 공감대를 형성하려는 취지의 일환이다. 시민아카데미는 총 4강으로 오는 2월11일까지 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주 2회 화·목 오전 10시에서 11시30분까지 운영될 예저이다.

현재 신청 접수중이며 28일까지 선착순 150명을 모집한다. 신중년, 경력중단여성, 사회적경제에 관심있는 주민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신청은 중구청 홈페이지에서 직접 하거나 스마트폰으로 접속해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으며, 사회적경제과에 전화 접수도 가능할 전망이다.

아울러 구는 마을공동체 모임, 도서관, 여성플라자, 자치회관 등을 직접 방문해 사회적 경제 개념을 알리고 직접 홍보에도 나설 방침을 세웠다.

아카데미는 30일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유리 팀장의 ‘중구, 사회혁신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첫 강의를 시작한다. 이어 매 강의마다 지역공동체의 기반이 되는 사회적경제, 사회적경제인 도전하기, 2019년 주민활동 우수사례 소개 등 다채로운 내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강의는 지역문제와 연계할 수 있는 현실적인 주제를 선정해 참여자들과 어우러질 수 있도록 준비한 것으로 전해진다. 인생을 행복하게 살기 위해 노력하며 젊게 생활하는 신중년의 경험을 살린 마을경제, 사례로 들여다보는 협동조합, 주민활동 우수사례를 함께 공유하며 재미와 흥미를 끌게끔 구성해 주목받는다.

한편, 서양호 중구청장은 “사회적경제란 주민들이 서로 협력하고 연대, 공동의 이익과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라며, “이번 아카데미를 통해 사회적경제 방식으로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자치역량을 강화해 다함께 잘사는 살맛나는 중구를 만들어 갔으면 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