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뮤지션 전국투어 공연 울산 및 천안 지역 추가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인기 뮤지션 듀오 악동뮤지션(AKMU)의 전국 투어 일정이 또 추가되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16일 YG엔터테인먼트는 16일 오후 12시 공식 SNS 채널에 ‘AKMU 콘서트 ‘항해’ 투어’ 포스터를 새롭게 게재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울산과 천안의 변화가 눈에 띈다. 울산 공연은 예정됐던 2020년 2월 29일에 이어 3월 1일 일정이 추가됐다. 천안 공연 역시 2020년 3월 7일뿐 아닌, 3월 8일까지 무대가 확정된 것이다. 이를 통해  AKMU는 총 16개 도시 28회 공연으로 더욱 많은 팬들과 만나게 됐다. 앞서 25회 공연을 계획했던 AKMU는 이미 추가 진행된 진주 공연(1월 12일)을 포함해 계속 무대를 늘려가는 중이다.

AKMU는 지난해 12월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전국투어의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당시 이 콘서트는 시야제한석까지 모두 매진되며, AKMU의 막강한 티켓 파워를 보여줬다.

AKMU의 전국 투어 ‘항해’를 향한 음악 팬들의 호응은 뜨겁다. AKMU의 음악적 성장과 깊이가 고스란히 담긴 공연에 팬들은 박수갈채를 보내는 중이다. 또 이찬혁·이수현의 솔로 무대부터 미발표곡까지 공연에서 보고 들을 수 있어 관객들의 열렬한 극찬이 쏟아져 눈길을 끌었다.

한편, 서울 김해 대구 광주 고양 진주 공연을 마친 AKMU는 앞으로 부산 인천 창원 성남 수원 울산 천안 춘천 전주 청주에서의 ‘항해’를 앞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