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역 입주 1년 미만 아파트 분양가 대비 45.3% 비싸게 거래

직방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최근 서울의 입주 1년 미만 신축 아파트 실거래가가 분양가 대비 평균 45%, 3억7000만원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목이 집중된다.

정부의 재건축·재개발 규제로 주택공급 위축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신축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분양가와 거래가격 간극이 계속해서 벌어지는 상황이다.

13일 부동산업계와 직방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기준 입주 1년 미만 아파트의 분양가와 매매 실거래가를 비교한 결과 서울은 분양가 대비 실거래가가 평균 3억7319만원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3391만원)와 2018년 하반기(3770만원)에 비하면 3000만원 이상 상승한 수치다.

서울은 분양가 대비 실거래가 상승률 역시 세종(45.38%) 다음으로 높은 평균 45.32%를 기록해 눈길을 끈다.

수도권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 기준 분양가 대비 1억2857만원(20.2%) 상승한 가격에 거래됐다. 규제가 강력한 서울 강남권을 피해 수도권의 저평가 지역에 투자 매수세가 몰리며 지난해 하반기 매매거래가격이 급등, 상반기(7326만원)에 비해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풍선효과로 인해 경기도에서도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이 50% 이상 상승한 지역이 나타났다. 지방은 입주 1년 미만 아파트의 매매거래가격이 분양가 대비 2424만원 오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청약열기가 뜨거웠던 대구(1억4240만원), 세종(1억4048만원), 광주(1억287만원), 대전(8869만원) 등을 중심으로 상승폭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반면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이 하락한 지역도 있다. 경남(-703만원), 경북(-204만원), 충북(-70만원) 3개 지역으로 다만 경남과 경북은 하락폭이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신규 아파트의 거래 가격은 상승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 입주하는 아파트 가운데 60% 이상이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낮았던 2016∼2017년에 분양된 이유가 작용한다.

한편,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높게 형성되고 있는 신축 아파트들의 거래가격에 영향을 받아 올해 입주 아파트들의 거래가격은 분양가에 비해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후 분양가 인하 효과가 실제 거래가격 인하로 이어진다면 가격 상승폭은 제한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