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무인편의점 ‘GS25 을지스마트점’ 오픈 발표

BC카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14일 BC카드는 인공지능(AI) 기반 미래형 유통매장 무인편의점 ‘GS25 을지스마트점’을 오픈한다고 발표했다.

BC카드, 스마트로, GS리테일 등 3사가 협업한 무인편의점은 ‘GS25 을지스마트점’으로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을지트윈타워(BC카드 본사)내에 위치했다. 오픈식에는 이문환 BC카드 사장, 이홍재 스마트로 사장, 조윤성 GS리테일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GS25 을지스마트점’은 중국 은련상무(이하 ‘UMS’)가 운영중인 무인편의점 모델을 기반으로 마련됐다. 구매 상품은 자동결제 되는 방식으로 입장, 구매, 결제까지 소비 과정 전반에 최첨단 IT기술이 집약되면서 더욱 눈길을 끈다.

34대 ‘AI 카메라’가 고객의 동선을 추적하고, 300여개 선반 내 ‘무게 감지 센서’를 통해 고객이 구매한 상품 정보를 인식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자동결제 솔루션에는 ‘BC페이북 QR결제’가 적용됐다. BC카드 간편결제앱 ‘페이북’을 설치 후 BC 신용카드를 등록하고 ‘QR결제’를 눌러 발급된 QR코드를 스캔해 무인편의점에 입장하면 모든 과정이 종료될 예정이다.

매장을 나갈 때에는 고객이 상품 바코드를 스캔하거나 별도의 결제 과정 없이 구매한 상품만 들고 나가면 되는 편리함을 갖췄다. 이후 상품 정보가 페이북으로 전송되고 BC 신용카드를 통해 자동결제가 이루어진다. 구입 목록과 결제 내역은 매장에서 나온 후 페이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GS25 무인편의점 결제는 ‘BC카드’, IT기술 운영은 BC카드 자회사 ‘스마트로’, 상품 공급 및 매장 운영은 ‘GS리테일’이 각각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문환 BC카드 사장은 “AI를 활용한 무인편의점은 금융과 유통이라는 이종 산업간의 협업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향후에도 BC카드는 AI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디지털 결제, 인증 서비스 확대를 통해 페이북 기반 대고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